• 엠금융 풀지점

전이암, 암재발, 진행암은 생존율이 낮다?


일반 암 환자들과는 다르게

전이암, 암재발, 진행암의 경우는

사실 생존율이 낮은 게 사실이다.


"왜 그런 것일까?"


치료 중 우리의 인체는

항암제에 대한 내성이 생기기 때문이다.

항암제의 내성이 생겼다는 것은

항암제의 효과를 볼 수 없다는 것이다.


하지만,

한 가지만의 항암제를 사용하는 것이

아니기 때문에 짧게는 3개월에서 길면 3년 내의

항암치료는 가능하다.

(표적항암치료 동일)



병원에서는

환자의 상태에 따라

제일 효과 있는 항암제 치료를 할 것이며,

해당 항암제의 내성이 생기면 또 다른 항암제를

선택하여 치료하게 될 것이다.


보통 1차(처음선택항암치료제) 부터

3차(마지막항암치료제)까지 치료를 받게 된다.


해당 기간 동안에

인체의 면역력이 크게 손실되어

악액질(인체의 제 기능을 할 수 있는

면역력이 파괴된 증상)었을 뿐만 아니라,

패혈증(감기 등과 같은 미생물에 감염되어

발열, 맥박과 호흡수 증가 등으로 인한

전신에 걸친 염증반응) 등으로

대부분이 사망에 이르게 된다.


일반 암 환자들의 경우

살기 위해 치료도 제대로 받고

자기 관리도 철저한 편이다.

하지만,

전이암, 재발, 진행암의 경우는

환자 자신의 심신이

많이 약해져 있는 상태여서

스스로 암을 극복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.


위 글에서 모든 해답이 나왔다


암 재발, 전이, 진행암에 걸렸을 때

생존율을 높이려면

어떻게 하는 것이 맞을까?


암에 걸렸다고 해서

포기하는 것이 아니라

항암치료를 받는 기간 중에도

식단 조절, 운동, 마음가짐 등을

철저히 관리하여

암 치료와 좋은 예후를 위해

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.



이렇게 했을 때

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.


1기 암의 경우도

자신이 노력하지 않는다면

좋지 않은 예후를 가져올 수 있고


4기 암의 경우라도

자신의 노력에 따라

예후가 달라진다는 것은 분명하다.


과학적이며 의학적으로 검증이 된

방식임을 다시 한번 인지하길 바란다.

주변 가족이나 지인 중

누군가가 이러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

환자에게 꼭 힘이 되는 얘기를 해주길 바라며

스스로를 이겨낼 수 있도록

관심과 격려 사랑을 베풀어서

환자가 꼭 암을 이겨 낼 수 있도록

응원해 주길 바란다.

#전이암 #암재발 #진행암 #암이기는방법